최영철 노동부장관은 25일 "KBS사태와 울산 현대중공업 노조파업은 법을
무시한 정치투쟁이므로 방치할 수 없다"고 말해 공권력투입에 의한 문제
해결방침을 시사했다.
최장관은 이날 대구남부지방노동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어떤일이 있어도 올해는 산업평화가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지난해 하반기부터 점차 진정국면을 보이던 노사관계가
최근 KBS와 울산현대중공업등 몇몇사업장에서 불법분규가 일어나 흔들리고
있어 유감스럽다"면서 양사에 대한 문제해결방식이 올 춘 에 미칠 영향을
감안하고 있음을 비쳤다.
최장관은 KBS사태에 대히 "정부는 가능한한 노사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기대하고 있으나 무한정 기다릴수만은 없는 입장"이라며 "우선 방송
정상화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