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총회 개최시간에 대한 회사측의 무노동 무임금 적용을
놓고 회사측과 대립하고 있는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기아자동차(주)
(대표 김선홍) 노조원 7,000여명이 24일 낮 12시30분부터 집단
조퇴해 공장가동이 중단됐다.
이 회사 노조 (위원장 허관무) 는 이날 상오10시께부터 회사측과
협상을 갖고 지난 16일에 있었던 노조총회를 유급처리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거부되자 지난 23일의 대의원총회 결의에 따라 조합원들에게
집단 조퇴하도록 했다.
노조는 또 회사측이 총회를 유급처리해 주지 않을 경우 오는 25일 집단
연월차를 실시하고 26일에는 총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을 재확인
했다.
이 회사 노조는 지난 16일 회사측과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노사협상이
난항을 겪자 쟁의발생신고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조합원 총회를 개최했으나
회사측은 총회참석 조합원들을 결근처리하는등 무노동 무임금을
적용하겠다고 통보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