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21일 김대중 평민당총재가 조건없이 노태우대통령과
영수회담을 갖가고 제의한데 대해 "국정을 논의하기 위해서는 어느 누구와도
대화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해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관게자는 "그러나 민자당에서 이 문제를 먼저 검토해서 건의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자당의 박태준 최고위원대행도 "지자제를 조건으로 내세웠던 과거
보다는 진일보한 입장으로 본다"고 밝히고 "우선 당에서 이 문제를 검토
하겠지만 최종적인 결정은 청와대쪽에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