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협/전교조/전민련등 11개 재야단체는 "민자당 일당독재분쇄와
민중기본권쟁취 국민연합" 결성대회를 21일 하오3시 서울 연세대 대강당에서
거행키로 했으나 경찰은 이를 원천봉쇄할 방침이다.
이수호 집행위원장등 국민연합 참여 11개 단체대표들은 20일 상오 9시
서울 종로구 충신동 국민연합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3당 야합이후
장기집권 음모와 민중탄압을 분쇄하기 위해 87년이후 급속히 성장한 민중의
역량을 중심으로 모든 민주세력이 결집한 국민연합을 발족하게 됐다"면서
"국민연합은 민자당 분쇄와 민중기본권쟁취에 총력을 다해 앞장설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까지 전노협/전교조/전대협/민연추/전민련등 전국적인 11개
대중조직이 국민연합에 참가해 명실공히 민족/민주진영의 총결집체로서
단일 투쟁전선을 형성, 이땅의 민주화와 통일을 위해 전체역량을 모아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연합은 이에따라 21일부터 구속 양심수석방및 국가보안법, 노동악법
철폐를 위한 단기농성을 벌이기로 하는 한편 오는 5월초 민자당 창당대회에
맞춰 대대적인 반민자당투쟁을 벌여 나가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