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중국 전국도시들에서의 취업신청자 수가 1,000만명 선을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정부는 이제 최근까지도 공격의 화살을 퍼부었던
민간부문에 일자리의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관영 영자지 차이나 데일리지는 19일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실업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민간기업들과 집단기업체들에 대한 특혜조치가 내려질 것
이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노동부관리의 말을 인용, "노동부가 각급 지방정부에 자금과
조세에 관한 특혜정책을 실시함으로써 집단기업체와 개인 경제부문의 발전
을 뒷받침하도록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서방 외교관들은 중국정부의 이같은 조치가 지난해 6월 개혁파 지도자들
을 공산당지도부로부터 축출하고난 이후 채택한 강경 마르크스-레닌주의
노선으로부터 후퇴하고 있다는 하나의 징후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