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빠르면 오는 9월이전에 국제원자력기구 (IAEA)측과 전면안전조치
협정을 체결할 것으로 보인다.
*** 9월 IAEA총회전 매듭예상 ***
18일 서울 쉐라톤워크힐 호텔에서 개막된 원자력산업/학회 제5차 연차회의
에 참석한 보리스 A 세네노프 IAEA사무차장은 기자회견에서 "IAEA와 북한이
현재 전면안전조치협정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중에 있다"고 밝히고 금년중에
상호협정체결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세노프사무차장은 그러나 현재 국제원자력계의 분위기를 감안할때 빠르면
IAEA총회가 열리는 오는 9월이전에 북한이 협정체결을 매듭지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협정체결땐 북한에 원자력시설 시찰단 파견가능 ***
또 소련출신인 세네노프사무차장은 북한과 IAEA측과는 전면안전조치
협정체결과 관련 "대부분의 사항에 대해서는 의견일치를 보이고 있으며
3개부문에 대해 의견접근을 못본 상태"라고 전하면서 의견접근이 안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밝히기를 꺼렸다.
북한이 앞으로 IAEA측과 전면안전조치협정을 맺게될 경우 IAEA는
북한의 원자력시설/발전소/연구용원자로/핵연료의 이상상태등을 조사하는
시찰단을 파견할수 있게 된다.
이경우 북한은 UN기구인 IAEA의 안전규제하에 들어오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은 지난 85년 10월 핵확산금지조약(MPT)에 가입했으나 이 조약
가입후 1년 6개월이내에 IAEA측과 체결해야 할 전면안전조치협정을 이제까지
미뤄왔다.
이에따라 북한은 원자력이용에 대해 국제사회에서 각종 의혹을 받아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