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선거법의 정당추천제 허용여부를 놓고 민자당의 민정계와 공화계
간에 주장이 엇갈리는 바람에 대변인과 부대변인이 서로 다른 소리를 하는등
불협화음.
당내 화합과 결속을 강조한 청와대회동에 이어 18일 상오 열린 당무회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공화계의 김홍만 부대변인은 "지자제선거법은 지금까지
통합추진위에서 정당추천제를 배제한다고는 했으나 각계 의견과 국회내무
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재고하겠다고 김용환 정책위의장이 밝혔다"고 전언.
김부대변인은 "정당추천제를 허용하면 광역의 경우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하는가 하면 "결론이 내려지지는 않았지만 결정이라고 봐도 되겠다"고
해석까지 첨부.
그러나 잠시후에 기자실에 내려온 민정계의 박희태 대변인은 정당추천
허용거부 재고에 대해 정색을 하며 "그런일이 없었다"고 부인하면서 "당론을
바꾼것도, 협상수단에 이용하려는 것도 아니다"고 강조.
밖에 나갔던 김부대변인이나타나 기자들이 "어떻게 된 것이냐"고 따지자
우물쭈물 대방답을 얼버무렸으며 박대변인은 "달론을 바군다고 한적은 없으며
한번 더 의견을 들어본다는 의미의 재고"라고 애매하게 정의.
지방의회선거법과같은 중요사안에 대해 대변인과 부대변인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것은 공화계의 경우 김종필 최고위원이 최근 정당추천허용을
시사하는 개인적 발언을 한데다 구자춘 전부총재도 정당추천허용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어 김부대변인이 이같은 공화계내의 기류를 감지, 추천허용쪽으로
다소 의도적으로 발표한 반면 민정계의 박대변인은 야당과의 협상을 의식,
역시 의식적으로 제동을 걸고 나선듯한 느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