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청와대 최고위원회동에 이어 18일 열린 당무회의에서 화합과
결속을 다짐하는 결의문을 채택하는등 당내분수습을 위한 마무리 손질에
한창.
상오 9시30분부터 3시간가량 진행된 이날 회의는 박준병 사무총장의
당무보고, 김용환 정책위의장의 정책보고, 김동영 원내총무의 원내보고에
이어 토론순으로 진행됐는데 당무위원들은 전날 청와대회동을 의식해서
인지 발언을 비교적 자제하는 가운데 당내 화합과 결속을 강조.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청와대최고위원회동을 뒷받침하는 뜻에서 당무위원
명의의 결의문을 채택하자는 민주계 김수한 위원의 제의를 수용, 즉석에서
결의문을 채택했는데 당무위원들은 이 결의문에서 "3당통합의 출발점에서
당내문제로 국민에게 불만과 걱정을 안겨드린데 대해 깊이 사과하며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비온뒤에 땅이 굳어지듯이 당내 단합과 화합의
길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
민정계의 이종찬 의원은 "청와대 최고위원회동으로 이제 당내분문제가
마무리 된 만큼 앞으로는 재발방지에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뒤
"동질성확보를 위해 당운영 인물중심에서 제도중심으로 바꿔야하며 일부
당직도 가능한 분야부터 지명이 아닌 경선으로 점차 이행, 계파임명이라는
인식을 불식시키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
또 최운지 의원은 "어제 청와대 회담에서 최고위원들간에 모든 문제가
허심탄회하게 논의됐는데 오늘 또다시 갑론을박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못하다"면서 "대인없는 비판보다는 건전한 방안을 내놓는 태도가 더
중요하다"고 역설.
한편 김종필 최고위원은 토론이 끝난뒤 "국민들이 아직 우리당의
정체를 못봤지 않았느냐"면서 "이제부터 정체를 보여줘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당이 되도록 다짐해 달라"고 당부.
김최고위원은 이어 당내 게파간 움직임에 언급, "어떤 모임이던 간에
우정적인 성격의 모임은 관계가 없으나 목적을 갖고 오해의 소지를 낳을
모임은 삼가해 달라"며 "이시간 이후부터 서로 마음으로 접근해 동질화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