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가칭)의 장석화 대변인은 18일 평민당의 전당대회 연기결정에
대해 "평민당의 이같은 결정이 평민당 내부사정이나 당략이 아닌 진정한
야권통합의지의 표출이기를 바란다"고 논평했다.
장대변인은 "민주당은 그동안 <>당대당 통합 <>야권통합과 창당작업
병행추진의 원칙아래 창당작업에 매진해왔다"면서 "우리당은 평민당이
전당대회 연기뿐만 아니라 진정한 야권통합을 위해 구체적이고 국민적
여망을 담은 안을 새롭게 제시한다면 창당정신에 따라 이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