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문을 마치고 17일 귀국한 다케시타 노보루 일한의원연맹회장은
귀국직후 관저로 가이후 도시키 총리를 방문, "재일동포 3세 협상과 관련하여
노태우대통령으로부터 정치결단이 필요하다는 요청이 있었다"고 보고했다.
다케시타 회장은 이자리에서 "노대통령은 임진왜란과 한일합방을 역사의
오점으로 지적하면서 이들 오점의 청산을 통해 빛나는 한일관계의 장래를
건설하고 싶다는 기대를 표명했다"고 설명하고 "수고스럽겠지만
노태우대통령의 방일이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특별히 힘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가이후 총리는 "한국 지도자들이 동포문제해결에 강한 의욕을
갖고 있다는 점을 잘 알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카야마외상은 이날 저녁 다케시타 회장을 자택으로 방문,
방한결과에 관할 설명을 들었다.
나카야마 외상은 이자리에서 3세문제 협상은 "미-일구조협의와 같은
부처간 의견조정절차를 밟을 필요가 있겠다"고 말해 지금까지 외무성이
추진해온 의견조정 중심부처를 내각관방성으로 옮길 생각임을 시사했다.
다케시타 회장도 나카야마 외상의 제안에 찬성을 표시, 3세문제 협상은
앞으로 관방장관이 중심이돼 외무, 법무, 경찰, 노동성등 관계부처간 의견
조정을 꾀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관련, 외무성의 한 관계자는 "이달말에 열릴 일한정기 외무회담에서
(3세협상의) 기본방향이 제시돼야 할 것"이라면서 원폭피해자 문제도
외무장관회담에서 결말을 짓는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