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은 1인당 국민 총생산액이 1만1,055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
1993년까지 선진국 대열에 오르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진이안 대만
경제장관이 17일 발표된 한 보고서에서 말했다.
진장관은 대만의 교역량이 지난해의 1,185억달러와 올해의 1,300억달러에서
1993년도에는 1,900억달러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대만의 실질 GNP
성장률은 금년부터 1993년까지 매년 7%에 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소비자 물가지수로 측정한 인플레율은 3.5%에 달할 것이며,
실업률은 연간 2%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진장관은 선진국으로의 진입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만이 국내
시장을 자유화하고 국제화시키려는 계획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만 정부는 또 무역흑자를 줄이고 해외투자를 권장하며 대만내 개발계획과
국영 기업들의 사유화에 박차를 가하고 국내의 투자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이 보고서는 밝혔다.
대만의 올해 무역흑자는 지난해의 139억달러에서 120억달러로 줄어들
전망이며, 9억3,100만달러였던 해외투자액은 12억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대만의 1인당 국민총생산액은 지난해 7,509억달러로 올해 목표는 8,434
달러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