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음방지등 특별한 효능을 지닌 기능껌시장이 잇딴 신제품 출고로 본격적인
경쟁시대를 맞이하게 됐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별다른 관심을 끌지 않았던 기능껌은
올연초 동양제과과 신제품을 내놓은데 이어 롯제게과가 3종의 신제품을 개발,
조만간 시판할 계획을 세우고 있어 시장확보전이 뜨거워지게 됐다.
*** 롯데제과 3종의 신제품 개발 ***
롯데제과는 동양제과의 구취제거용 기능껌인 ''후라보노''에 대항해 졸음방지
용 껌인 신 "블랙 블랙"과 치아에 달라붙지 않는 "후리존", 입냄새 제거용인
"후라보노"등 3종의 신제품을 개발, 오는 20일부터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재 시중에는 동양제과의 후라보노외에 롯데제과의 노타임껌(양치용) 및
블랙블랙, 해태제과의 쇼팅껌(졸음방지용)등이 판매되고 있으며 해태의 쇼킹
껌은 월 3,000만원정도의 매출실적 밖에 올리지 못하는 판매부진으로 생산
중단상태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롯데제과는 기존의 블랙블랙이 특별한
인기를 얻지 못하자 이번에 품질을 개선해 이같은 이름으로 새롭게 내놓았다.
이 가운데 동양제과의 후라보노는 기존 기능껌들의 월평균 매출이 1억원
대를 넘지 못하고 있는 부진 속에서도 출고 첫달인 지난 1월에 4억7,000여
만원의 매출을 기록한 뒤 이달에는 5억원을 기대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어 기능껌에 대한 껌제조업체들의 관심을 증대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
*** 기능껌 시장 200억원 전망 ***
올해 껌시장은 매출규모로 1,1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이
가운데 기능껌이 18%인 200억원정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껌시장은 롯데제과의 해태제과가 62%와 29%를 각각 점유하는등 주도해 오고
있으나 그동안 수출에만 치중해와 내수시장 점유율이 9%정도에 그치고 있는
동양제과가 내수확장을 위해 첫 작품으로 내놓은 후라보노가 큰 인기를 얻는
등 판도가 크게 바뀔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