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당국은 증시침체가 장기화되고 있음에 따라 앞으로 주가가 견실한
회복국면에 들어설 때까지 당분간 유상증자 및 기업공개 규모를 전년보다
대폭 줄이는등 주식물량 공급규제를 더욱 강력히 추진키로 했다.
18일 증권감독원에 따르면 이같은 방침은 올들어 증시수급안정을 위해
유상증자 및 기업공개등을 통한 신규 주식공급을 대폭 억제하고 있음에도
불구, 최근들어 증시의 침체국면이 더욱 심해지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감독원은 이에따라 유상증자의 경우 올들어 이미 상장사협회에 설치된
증자조정협의회를 통해 증자물량의 자율규제를 유도, 올 상반기중의 유상증자
물량을 작년동기의 약 4분의1 수준으로 억제한데 이어 하반기중에도 유상증자
규모를 월 3,000억원이내로 억제키로 했다.
감독원의 한 관계자는 이와관련, "증시의 안정기조가 회복되지 않는한
앞으로 신규 주식공급의 억제는 불가피하다"면서 "오는 7월이후에는 기업들의
증자요구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월간 유상증자 규모를 3,000억원
이내에서 억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올해 유상증자규모 3조원 머물듯 ***
이 경우 올해 전체의 유상증자 규모는 약 3조-3조5,000억원 수준에 머물러
지난해의 11조1,200억원의 25-30% 수준에 불과할 전망이다.
감독원은 이와함께 4월중 다소 늘어난 기업공개 규모도 오는 5월부터 대폭
줄어 매달 300억-400억원규모로 억제키로 했다.
한편 감독원관계자는 최근 증시회생대책과 관련, 신규 주식공급의 전면
중단이 거론되고 있는데 대해 현재와 같은 침체상황에서 상징적인 의미는
있을수 있지만 주가폭락이 주식물량 공급에서 비롯된 것은 아니며 기업들
에게도 제한적으로 나마 자금공급을 계속해야 하고 또한 시가할인율의 확대로
유상증자가 해당종목의 주가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수용
하기는 힘들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