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후 도시키 일본총리는 17일 한일간 초미의 현안으로 부상한 재일동포
3세 법적지위협상과 관련, 재일한국인 문제가 생기게 된 근본적 책임이
일본측에 있음을 시인했다.
가이후 총리는 "일본에 60만명에 이르는 한국/조선인이 있다는 사실 자체가
벌써 역대 일본정부에 책임이 있다는 것을 말해 주는 것으로 보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바로 그렇다"면서 "일본정부가 강제로 끌고
온 역사적 경위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은 역사적 경위를 매우 중요시 하고 있다"는 지적에 "일본
측도 중요시하고 있다"고 말해 역사적 경위를 중시하는 입장에서 문제해결에
접근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