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철근, 시멘트 등 각종 건축자재의 수급불균형 현상을 시정하기
위해 비축물자의 조기 방출과 해외에서의 긴급 수입등 필요한 조치를 즉각
취하기로 했다.
17일 조달청에 따르면 정부는 우선 각급 공공기관의 청사 신축등 불요불급
한 공공공사 발주를 최대한 연기하고 특히 철근과 시멘트에 대해서는 할당
관세율을 적용, 해외에서의 긴급 수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 분당등 신도시건설사업등 본격 추진에 따라
각종 건자새 심한 품귀현상 빚어 ***
이같은 방침은 전반적인 국내 경기가 아직 부진의 늪을 헤어나지 못하고
있으나 건축경기는 작년 하반기 이후 예상외의 호황을 보이고 있는데다
최근에는 분당 등 신도시건설사업및 주택 200만호 건설계획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철근, 시멘트, 레미콘등 각종 건자재가 심한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철근의 경우 최근 시중의 유통물량이 격감하면서 가격이 작년말보다 톤당
3-4만원 오른 31만-35만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그나마도 중소건설업체들과
일반 실수요자들은 물건을 구하지 못해 공사추진에 큰 장애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 상반기중 할당관세율 적용 수입 추진 ***
정부는 이에 따라 철근은 조달청의 올해 비축물량 5만톤을 늦어도 다음달
중으로 확보한 후 중소업체들에 방출키로 하는 한편 종합상사들에 대해
상반기중 할당관세율의 적용을 허용키로 한 긴급 수입물량 20만톤외에
하반기에도 비슷한 규모의 수입을 추진키로 했다.
*** 내년도 건자재 수급파동 미연에 방지 ***
이와함께 조달청으로 하여금 내년도의 비축물량을 20만톤 규모로 늘려
연말의 비수기부터 물량 확보에 착수하도록 함으로써 내년도의 건자재 수급
파동을 미연에 방지키로 했다.
또 시멘트는 현재 추진되고 있는 국내 생산업자들의 시설확충이 끝나는
내년부터는 생산과잉이 이루어질 우려가 크다고 보고 일단 일본등 해외
에서의 긴급 수입을 통해 최근에 빚어지고 있는 품귀현상을 해소한후 후속
조치를 마련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