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업들은 자본시장 개방에 대비, 주식의 안정적인 분산과
부채과다에 대한 불신 해소및 배당정책의 개선등을 추진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고병우 한국증권거래소 이사장은 11일 대한상공회의소 부설 한국경제
연구센터가 주최한 춘계 기업인 세미나에서 "금융/자본시장 개방과
경영권 보호전략"이라는 제목의 주제발표를 통해 우리나라 기업들은
과반수 지배의 고정관념을 극복하고 종업원지주 확대와 대리점등 전후방
관련기업및 관련 금융기관등 기관투자가들에게 주식을 안정적으로
분산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이사장은 또 외국인 투자가들에 의한 M&A(기업합병)및 공개매수에
대비하는 한편 회사정관에 외국인 임원 선출 제한규정을 두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기배당율에 중점을 두고 있는 배당정책도 정액법 배당으로 개선하고
내부유보를 유도해 실질적 기업가치 증대를 추구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연결재무제표 작성을 이행하고 계열사간 채무보증 문제를
해소하는 한편 회계감사를 강화, 국제화하는등 부채 과다에 대한 불신을
해소토록 하고 공시 경시풍조를 불식, 기업공시에 충실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고이사장은 이밖에 기업신용평가가 부채비율과는 관계가 없고 오히려
경영자에 대한 평가비중이 높다며 우리나라 기업들이 이를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