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11일 상오 정례 기자간담회를 갖고 야권통합
문제등에 관한 당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했다.
김총재는 10일 평민당측이 민주당(가칭)측에 대해 "차기 대통령선거에서
김총재의 대통령후보를 보장해준다면 김총재의 2선후퇴를 수용할 용의가
있다"고 통합조건을 제시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는데 이같은 보도에 대한 불편한 심기가 이날 간담회취소의 한 배경
이 된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