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공부, 수주 일감잔량 선가 모두 사상최고 ***
국내 조선소들이 조선경기의 활황 속에 수주상담과 주문이 너무 많이
쏟아져 들어오자 가격과 인도조건이 좋은 선박을 골라서 수주하느라고
즐거운 비명이다.
11일 상공부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계는 지난 1/4 분기에 236만 1,000톤
(18억 2,000만달러)을 수주, 작년동기에 비해 231.6%의 증가세를 보였으며
특히 3월중에는 대우조선의 6척 96만 4,000톤 (5억 4,700만달러), 현대
조선의 4척 42만 1,000톤 (3억 1,200만달러)등을 포함, 모두 138만
5,000톤 (8억 5,400만달러)을 수주, 월중 수주실적으로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 1/4 분기 건조실적 작년동기비 60.6 % 증가 ***
또 건조실적은 1/4분기에 작년동기 보다 60.6% 가 늘어난 48만
2.000톤 ( 3억 200만달러)에 달했으며 올들어 노사분규가 점차 안정돼
가고 있어 연말까지는 건조량이 작년보다 20% 가량 늘어난
350만 - 360만 G/T에 달할 전망이다.
특히 배값이 쌌던 87년 이전에 수주한 선박들이 지난해까지 인도가
끝나 올부터는 배값이 종전보다 갑절 오른 88년 하반기 이후 수주한
선박들이 인도될 예정이어서 국내 조선소들의 채산성이 크게 호전될
것으로 예상된다.
*** 95 년까지 호황지속 전망 ***
현재 국내 조선소의 수주잔액은 77만 G/T (63억달러) 으로 사상최대의
업무량과 수주잔액을 보유하고 있어 92년까지는 업무량이 완전히
확보된 셈이며 현재의 세계 조선경기로 미루어 앞으로 95년까지는 호황이
지속돼 일감이 게속 밀릴 전망이다.
1/4 분기의 수출은 2억 9,300만달러로 작년동기에 비해 61.6%가 증가
했으며 특히 개조와 신조선 및 수상구조물 등을 제외한 신조선은
노사관계의 안정으로 137%가 늘어났다.
4월에는 신조선 1억 4,000만달러를 포함, 약 1억 7,000만달러를
수출할 것으로 예상돼 올들어 4월말까지 수출누계는 4억 6,300만달러로
작년동기보다 76.9%가 증가할 전망이다.
*** 배값 사상최고치 유지 ***
한편 배값은 88년에 70년도 이후 가장 높았던 지난 81년 수준을
넘은 이후에도 계속 상승, 현재 사상 최고치를 유지하고 있는데
실례로 국내 조선소들의 VLCC (28만 DWT기준)의 수주선가는 지난해말
8,100만달러에서 올 3월에는 8,500만달러, 탱커의 이중구조선체
선박은 9,500만달러로 87년의 갑절에 이르고 F/C 와 P/C 등은
87년 보다 40~70%가 올라 최고수준을 보이고 있다.
현재 세계조선시장의 호황으로 일본 조선조의 업무량이 모두
차 국내 조선소와 신조선 문의와 상담이 계속 밀려들고 있는데
국내 조선소들은 앞으로 일감확보 보다는 부가가치 등을 감안, 배값을
최대한 올려받기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기술 개발과
생산성 제고 등을 통한 고가선 수주에 역점을 두고 상담을 벌일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