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의 회복조짐이 점차 뚜렷해지고 있다.
적어도 지표상으로는 2/4분기중 경기가 침체국면을 벗어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9일 대우경제연구소는 2-3개월후의 경기를 예고해 주는 대우경기
선행지수가 지난 3월중 전달보다 0.9% 상승, 3개월연속상승세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 종합주가지수외 모든 경제지표 상승세 ***
M1(통화) 수출액 수출 신용장내도액 M3(총유동성) 종합주가지수등
5개 구성지표가운데 종합주가지수를 제외한 모든 지표가 상승 커브를
그렸으며 특히 수출 신용장내도액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대우선행지수 전월비 증가율의 6개월 이동평균치(경기국면과 성장
속도를 파악하는데 쓰임)와 선행지수의 전년동월비 증가율(경기의
전환점 파악에 이용됨)등 보조지표들도 일제히 상승세를 지속,
경기회복조짐을 더욱 뚜렷히 해주고 있다.
선행지수 전월비증가율의 6개월이도평균치는 지난2월 7.16%에서
3월중 7.89%로 높아졌으며 대우선행지수의 전년동월비증가율도 7.05%
에서 7.46% 로 상승했다.
대우경제연구소는 이같은 지표의 움직임에 근거, 경기는 일단
바닥을 친 상태이며 2/4분기중엔 회복세를 타기 시작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