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김영삼최고위원의 청와대 당직자회의 불참을 계기로 표면화된
계파간 갈등과 내분을 수습하기위한 방안으로 노대통령과 김최고위원의
청와대 회동에 이어 일부 당직개편과 개혁입법의 적극적인 추진을
주요내용으로한 수습대책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자당의 고위당직자는 9일 "민자당이 3당통합이후 그동안 계파간
알력과 갈등만 노출시켜 왔을뿐 개혁의지의 퇴색등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아온 것이 사실이며 특히 지난 4.3 보궐선거에서 이같은
민자당에 대한 국민적인 시각이 그대로 노출된 것으로 볼수있다"고
전제하고 "따라서 우리당은 앞으로 당내인화를 위한 당직개편과
개혁의지를 살리는 입법조치를 강력히 추진할것"이라고 말했다.
민자당은 이에따라 오는 5월 3일로 연기한 전당대회를 전후하여
4.3 보선결과와 과련한 인사의 차원을 넘어서 당내 인화와 화합을
도모하는 방향으로 당직개편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 당직자 "박장관 거취도 검토될듯" ***
이 당직자는 "이번 당직개편대상에는 당 3역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이며 특히 민주계에서 집중 거론하고 있는 박철언 정무장관의 거취
문제도 검토되고 있다"고 밝히고 "이번 개편에는 김윤환 전원내총무등이
당내 인화차원에서 기용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영삼최고위원은 이날 상오 상도동자택을 방문한 김동영
박용만 최병우 박관용의원및 김수한 당무위원등 민주계 중진인사들과의
면담에서 최근의 당내분사태에 대해 "특정인을 거론해 문제를 삼자는
것이 아니라 이번 기회를 당체질개선과 심기일전의 계기로 삼자는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직자는 또 "3당 통합이후 개혁의지와 방향이 후퇴한 것이 분명하며
통합이전 민정당이 내세운 정도의 개혁만이라도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현재 민자당의 과제"라고 말해 구민정당측이 그동안 야당측에 약속한
지자제실시 안기부법/국가보안법등 개혁입법을 적극 추진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