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한주식회사에 근무하던 28세의 회계사 1명이 북한으로 탈출해
왔다고 북한관영 중앙통신 (KCNA)이 8일 보도했다.
동경에서 청취한 이 통신은 이날 회사명이 밝혀지지 않는 한국의
마린무역(주)의 해상무역사무소에서 회계사로 근무했던 강훈구씨가
지난 3월 사회주의 국가인 북한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강씨는 북한에 도착한 뒤 "나는 그동안 많은 국가들을 여행하면서
내가 과거에 익히 알고 있던 것과는 달리 북한의 모든 인민들이
평등하고 부유하게 살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고 이통신은
덧붙였다.
중앙통신은 또 강씨가 현재 한국에 자신의 부모와 동생들을 남겨두고
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