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판이 올들어 내수 및 수출이 크게 늘어 공급이 생산을 웃도는등 오랫
만에 호황기미를 보이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88,89년 인도네시아산 합판의 대량수입으로 고전을
하던 합판업계가 올들어 생산이 늘었는데도 공급이 달리는등 활기를 보이고
있다.
합판업계가 올해 분당/일산등 아파트건축경기활성화로 인한 수요증대를
기대, 올해 지난해보다 합판생산량을 10% 증산키로 함으로써 1,2월 두달간
합판생산량은 14만6,500입방미터로 지난해 동기보다 10.8%가 늘었다.
*** 출하량, 전년동기비 23% 증가 ***
그러나 출하량은 내수/수출 합해 16만2,000입방미터로 지난해 동기보다
23%나 급증했다.
이처럼 출하량이 생산량을 웃돌아 합판업계의 재고가 크게 감소하고 있다.
합판출하량이 이처럼 늘어난 것은 내수가 13만9,800입방미터, 수출이 2만
2,800여입방미터로 각각 21%, 35%나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4월이후 건축시즌이 본격화될 경우 합판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이
확실해 합판업계가 올해 오랜만에 호황을 누릴 전망이다.
특히 올 국내합판수요가 가구용등 4mm이하의 박판보다 국내메이커들이
인도네시아산보다 비교적 경쟁력이 있는 편인 콘크리트판넬등 건축용 합판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 올해 수입합판으로 인한 타격도 지난해보다 감소될
전망이다.
*** 합판수입은 46.7% 급증 ***
한편 합판수입은 올부터 수입관세가 20%에서 15%로 인하/적용됨으로써
지난해말 도착분중 상당량이 금년으로 이월통관 된데다 관세인하에 따른
수입촉진을 유발, 2월말 현재 인도네시아에서만 3,330여만달러가 수입,
지난해 동기보다 46.7%나 급증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의 원목벌채조건강화로 인한 가동률저하등으로 합판
공급이 달리고 있고 건축용 합판의 경우 규격 및 품질에서 국산과 차이가
나는데다 수입재고품의 미소진등으로 수입업자들이 관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비해 계속 격감하던 합판수출이 컨테이너수출호조에 따른 컨테이너
용 합판의 수출이 물량으로 35%, 금액베이스로 45%나 급증한 1,570여만달러
가 수출, 오랜만에 활기를 보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