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가칭)의 이기택 창당준비위원장은 6일상오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야권통합방안등 보궐선거이후의 정국대처방안등에 대한
당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충북 진천/음성지역 보궐선거에서 민자당의 민태구
후보를 누르고 당선된 허탁후보와 박찬종 부위원장등 양 보궐선거
관계자들이 배석할 예정인데 이위원장은 특히 야권에 의한 지역감정
타파를 전제로한 대평민당및 재야세력의 야권통합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위원장은 이와함께 지난달 29일 제안한 <일당독주저지를 위한
범민족기구>결성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