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대표 박세용)이 국적선사로서는 최초로 미국에 복합운송회사를
설립, 미국에서도 화물수송시장에 참여하게 됐다.
이에 따라 기존 수출입화물의 원활한 수송은 물론 화물도착시간이 종전
보다 앞당겨지는등 대화주 서비스가 강화돼 우리나라 해운회사의 국제경쟁력
이 크게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 미국전역 매주 8회 운송 계획 ***
이번에 설립된 현대인터모달(주)는 기존의 LA-시카코/뉴욕, LA-댈러스/
휴스턴, 멤피스 노선 및 타코마-시카코/뉴욕 노선에 이어 LA-칸사스시티
노선을 신설, 전용이단적열차(DST)서비스망을 확장함으로써 미국전지역에
매주 8회의 화물운송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