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한 - 소수교협상과정에서 제기될 우리의 대소경협문제를 침제된
국내경기를 활성화시킬수있는 방향으로 연계시켜 추진할 방침이다.
*** 미등 자본참여 권유 방침 ***
정부는 또 대소경협규모에 있어서도 우리경제에주는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소투자에 있어 미국등 제3국자본의 참여를 적극 유도해가기로 했다.
여권의 한 고위소식통은 2일 "소련측은 현재 소련정부의 지불보증을
담보로 수십억달러 규모의 생필품을 우리측이 지원해줄 것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하고 "소측의 이같은 희망은 당장의 현금결제능력이
없어 구상무역 또는 장기저리상환이 불가피하다는것이 난점"이라고 밝혔다.
*** 현금능력없어 수출업체부담 ***
이소식통은 그러나 "우리의 중소기업등이 소련이 필요료하고 있는
생필품등 소비재를 대량생산, 수출하고 그대금은 소련의 원자재 또는
"대소생필품수출을 위한 기금"등에서 대체 지불해줄 수 있다면 우리의
침체된 중소기업가동및 경제의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따라서 정부는 국내가용재원의 출연 또는 장기저리의 차관도입등의
방식을 통해 이같은 기금조성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