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한 무역관련 고위관리가 지난 토요일 서방공업국들측에 대중국
무역규제 및 경제제재조치의 해제를 촉구했다.
중국대외경제무역부의 라란큉차관은 또한 미국측이 최혜국지위 수여대상에서
중국을 제외시킬 경우 양국간 관계에 있어 심각한 사태가 초래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이제 서방선진국들이 중국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중국산
물품에 대한 수입규제조치를 철폐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 대미무역적자가 전체 적자의 30% ***
그는 중국 세관통계자료를 인용, 홍콩 경유수출실적은 제외할때 89년 대미
무역적자가 35억달러로 전체무역적자 125억5,000만달러의 30% 남짓 된다고
밝히고 지난해 6월 천안문 사태이후 서방측의 경제제재조치 및 대중국 차관
연기는 중국은 물론 그들의 이익과도 부합되지 않는 성급한 결정이었다고
비난했다.
리차관은 중국이 외국인투자를 계속 권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으며 이번
전인대회기중 기존합작투자법의 개정안이 통과될 것임을 예를들어 설명했다.
*** 합작투자법 개정안 통과될 것 ***
그에 따르면 합작투자법개정안은 합작기업의 국유화금지, 합작기한의
시한철폐, 합작파트너의 경영권허용등에 과거 대중국투자시 문제점으로 지적
되어온 사항들을 포함하고 있다.
리차관은 중국 정부가 취하고 있는 중앙통제의 재개가 대외무역관계에
있어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주장은 중국내 실정을 잘 모르는 한낱 오해에
불과하며 너무나도 급속한 지방 분권화가 대혼란을 야기시켜 이에대한 속도를
다소간 늦추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정부는 지난해 과열된 경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수천개의 소규모 무역
업체들을 폐쇄시킨 바 있으며 1차상품과 원자재거래시 당국의 관권을 부활
시켰었다.
리차관은 또한 소련을 위시한 동유럽국들과의 교역관계도 낙관적으로 본
반면 교역확대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이제까지의 관행이던 바터교역에서
탈피하여 경화베이스거래가 정착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