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부터 새로 도입된 시장평균환율제가 1일로써 만 한달을 맞았다.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3월부터 환율결제방식을 변경, 지난
10년간 시행했던 복수통화바스켓제도를 폐지하고 자유변동환율제의 과도
체제인 시장평균환율제를 도입하여 원화의 대미달러환율이 국내 외국환은행
간의 외환수급에 따라 외환당국이 설정한 매매기준율 (시장평균환율)을
중심으로 하루 0.4%의 상하 변동폭안에서 결정될수 있도록 했다.
또 기타통화에 대한 환율은 종전과 같이 미달러화에 대한 원화의 시장평균
환율을 기준으로 이들 통화가 국제외환시장에서 형성되는 시세에 연동하여
결정될수 있도록 했다.
시장평균환율제 시행이후 미달러화에 대한 원화환율은 예상보다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 매매기준율이 지난달 27일 달러당 701원을 기록, 1년 4개월
만에 700원대에 재진입했으며 31일에는 702원10전에 달해 새환율제 시행
1개월간에 8원10전이 올라 원화절하율이 1.15%를 나타냈다.
이로써 환율이 본격적으로 상승하기 시작한 지난해 4월22일의 665원90전에
비해서는 무려 36원30전이 올라 절하율이 5.2%에 이르렀다.
외환전문가들은 향후 대미달러 환율전망을 통해 경상수지가 3월까지
적자를 보이고 국제외환시장에서 달러화가 당분간 계속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환율은 4월초순까지 705원대에 달한후 등락을 거듭하다 올 상반기중
최고 715-720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하반기에 국내경기가 다소 회복되고 수출도 어느
정도 호전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환율이 하락세로 반전될 것으로 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