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재일 한국인 처우개선 문제등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나카야마
다로외상을 이달 30일 서울에 파견키로 했다.
나카야마 외상은 체한기간중 최호중 외무장관등과 만나 세계정세와 아시아-
태평양지역 정세전반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현재 두나라 사이에 논의
의 초점이 되고 있는 교포3세의 법적지위를 비롯한 재일한국인 처우향상문제
를 구체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