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계속 악화되고 있는 수도권 교통난을 완화하기 위해
서울 반경 20km의 외곽지역에 총연장 114.5km의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를
조기에 건설한다는 방침 아래 현재 시행중인 판교-구리간 (23.5km) 공사를
내년말까지 완공하고 구리-퇴계원간 (5.0km) 공사도 이달중 착공해
92년말까지 완공하기로 했다.
또 퇴계원에서 일산과 안양을 거쳐 판교에 이르는 86km구간은 금년중
10억원의 자금을 들여 타당성조사를 실시한 후 90년대 중반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2일 상오 청와대에서 노태우대통령에게 권영각건설부장관이 보고한
"수도권 도로망 확충계획" 에 따르면 신갈-안산간 고속도로 23.2km는
내년까지 완공하고 시흥과 서창간을 잇는 총연장 14.3km의 제2경인고속도로와
총연장 12.5km의 시흥-안산간 고속도로는 오는 10월에 착공, 94년
12월에 완공할 계획이다.
경인고속도로의 신월-부평간 11.7km 구간과 경부고속도로 양재-수원간
15.2lkm구간 확장사업은 92년에 완공된다.
*** 수도권 광역도로망 체계 확립 / 신도시 교통수요 처리위해 ***
정부는 또 서울외곽순환도로를 주축으로 한 수도권 광역도로망체계를
확립하고 분당, 일산등 신도시 건설계획에 따라 발생하는 새로운 교통수요
를 처리하기 위해 서울과 신도시간을 직접 연결하는 도시고속도로를
건설한다는 방침아래 분당지역은 화양동-분당간 15.3km와 양재-분당간 15.7km
의 도로를 건설하기로 했다.
일산지역은 성산대교와 일산간 18.4km의 도시고속도로와 일산에서
서오능, 수색방향으로 2개 도로를 신설 또는 확장하여 서울 간설도로와
연결시키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교통정체가 극심한 국도와 지방도 가운데 교통애로구간 511km
를 오는 92년말까지 확장, 정비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