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기상대는 1일 4월 장기예보에서 이동성 고기압과 기압골이 번갈아
지나가는 4월 한달동안은 날씨의 변화가 잦고 기온은 예년보다 다소 높겠으나
상순과 중순께 한차례씩 일시적으로 기온이 떨어져 일부 내륙지방에는 서리가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대는 또 4월 강수량은 25-56mm내외로 예년과 비슷하며 1-2차례의
황사현상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상대에 따르면 상순께는 평균 9-11도의 기온으로 예년보다 다소 높겠고
강수량은 24-50mm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순께는 평균 11-13도의 기온으로 예년과 비슷하며 강수량은 225-50mm의
분포를 보이겠고 하순께는 기온이 14-15도, 강수량은 27-56mm로 전반적으로
예년과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2일 전국적으로 흐린 지역이 많고 4-15도의 기온분포를 보이겠으며
물결은 백령도, 홍도, 제주도, 울릉도 1.5-2m, 그밖의 연안항로는 0.5-1m
이하로 낮아질 것이라고 기상대는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