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이 지난해 말에 이어 올들어서도 국내업체에 대규모로 컨테이너를
주문, 경제협력이 급진전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소련 소브콤프론트 (조달청) 가 소련으로서는
최초로 작년 11월 현재정공에 20푸터 컨테이너 1,000개를 주문, 작년
12월과 지난 1월에 걸쳐 전량을 인수한데 이어 소련 극동해운공사 (FESCO)가
최근 현대정공측에 20푸터 컨테이너 3,500개 (1,000만달러 상당) 를
주문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 극동해운공사, 현대종합상사와 협상 ***
극동해운공사는 이를 위해 현대측에 소련을 방문해 줄 것을 제의해
왔으며 현대측은 관계자들을 금명간 소련에 파견, 마지막 협상을 벌인후
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특히 작년도 소브콤프론트가 일본의 미쓰비시사를 무역중개상으로
했던 것과는 달리 극동해운공사는 이번에 현대종합상사와 협상을
벌임으로써 최근 한-소간의 통상관계가 증진되었음을 보여주었다.
현대정공측은 극동해운공사에 이번 주문량 전량을 7개월내에
인도하기로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업계에서는 앞으로 소련의 대한컨테이너 주문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