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진흥공단은 중소기업의 대오스트리아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28일 오스트리연방의와 업무협조약정을 맺는다.
이번 업무약정은 중진공에서 홍성우이사장과 권영하이사가, 오스트리아
측에서 샤이너연방상의 부회장과 멕시케 주한상무관이 참석, 양국기업간
정보제공, 협력파트너 알선, 세미나 심포지엄 사절단교환의 공동개최등에
대해 합의를 하게 된다.
*** 동구권 교류도 증가 전망 ***
중진공은 이번 업무약정을 계기로 기계 전기석유화학및 철강분야의
첨단기술을 갖고 있는 오스트리아와 국내 중소기업간의 협력사업이
강화될뿐 아니라 동구권과의 교류도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진공은 현재 오스트리아와 합작투자 기술제휴등 6건의 산업협력사업을
추진중에 있다.
중진공이 업무약정을 맺은 유럽국가는 프랑스 서독 영국 핀란드에 이어
6개국으로 늘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