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가칭)의 장석화 대변인은 26일 정호용씨의 대구서갑구
보궐선거 후보사퇴와 관련한 성명을 발표, "노대통령이 미증유의
회유와 탄압으로 끝내 정후보를 사실상 강제사퇴시킨 것은 민자당
정권의 정치적 폭거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규정
짓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장대변인은 또 "우리당은 정후보의 강제사퇴를 초래한 노대통령이
이번 선거에서 나타난 모든 부정 불법 타락상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앞으로의 선거전에서 반민주적인 실체가
드러난 민자당정권을 상대로 국민과 함께 무한투쟁을 벌여나가겠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