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23일 일본 해역내에서 조업중이던 한국의 저인망어선
79 고려호 (77톤) 의 선원 15명을 억류했으며 한국해군함정1척이
한국어선에 대한 일본측의 조사활동을 방해한데 대해 한국정부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 한국함 조사방해에 항의도 ***
와타나베 다이조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
어선이 지난 20일 정오 일본 쓰시마 서쪽 영해내에 있었으며
해상자위대 소속 경비정이 이때 정선명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와타나베 대변인은 그후 이들 두 선박이 충돌, 한국어선이 가라앉기
시작했으며 한국 선원들은 일본 경비정에 태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선원중 1명이 바다로 뛰어들었으며 이 선원은 근처에 있던
한 한국해군함정에 의해 구조됐으며 이 함정은 일본 경비정의
작업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양국간의 어업분쟁에서 이같은 방해활동이 일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와타나베 대변인은 일본 외무성이 22일 이사건에 대해 한국대사관에
항의했으며 15명의 한국선원들은 조사를 받을때까지 억류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대사관의 한 대변인은 이 사건에 대한 논평을 거부하고 과거
일본 어선들이 한국 해역에 침입한 사례들이 있었다고만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