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용씨 부인 김숙환씨 자살기도 이후 정씨에 대한 후보사퇴종용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던 야권은 선거가 중반으로 접어들었는데도 이런
저런 사람들을 동원, 외압을 계속중.
대구현지에는 노태우대통령과 정씨를 두루 잘 아는 조모목사가 21일과
22일 정후보를 만나 노대통령의 뜻을 전하고 후보사퇴를 종용했다는
설이 파다.
또 역시 같은 입장인 서울의 김모목사도 22일 정후보부인 김씨를 만나
자살소동이후의 심리상태를 파악하고 대국적 견지에서 정후보사퇴를
위해 가족의 협조를 당부했다는 얘기가 유력한데 여권이 김목사를
동원한 것은 그가 정후보의 부인 김씨에게 세례를 주었다는 인연이 있어
정후보사퇴를 완강히 반대하고 있는 김씨에 대한 설득도 진행되고 있는
느낌.
이밖에도 노대통령과 정후보의 군선배인 윤필용씨도 최근 대구를
방문하고 정후보를 만났다는 설이 나돌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고
노대통령, 정의원과 친구지간인 이원조의원은 아예 대구에 상주하며
정후보에게 접근중.
한편 노대통령은 연두지방 순시대상중 유일하게 경북도를 남겨놓고
있어 노대통령이 대구서갑구 보궐선거 기간중 대구를 방문하는게
아니냐는 추측도 대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