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22일상오 창당이후 처음으로 여의도 당사에서 김종필
최고위원 주재로 당직자회의를 열고 이날부터 전국적으로 시작된
지구당개편대회 개최문제와 최근의 경제난국 타개방안등을 논의.
김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지구당개편대회와 관련 "전국적으로
개최되는 이번 개편대회를 통해 3당통합의 당위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키도록 해야 한다"면서 "특히 통합당으로서 당원들간에
서먹서먹한 감이 있겠지만은 빠른 시일내에 이를 극복, 단합된
일면을 보여주어야 할것"이라고 강조.
박태준 최고위원대행도 "지금까지 우리의 정치풍토는 갈라지는
것에만 익숙해져 있으나 이제는 화합하는데도 익숙해져야 할 것"
이라며 지구당 개편대회에서 자칫 빚어질지도 모를 당원들간의
불화에 대해 미리 쐐기를 박은뒤 개편대회를 간소화 하게
치뤄달라고 주문.
이날회의에서는 또 집권당이자 정책정당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당정협조를 보다 긴밀히 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앞으로 최고위원과 총리등이 참석하는 고위당정회의를 주 1회씩
갖는등 정례화하는 방안을 정부측과 협의키로 결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