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은 19일 소연방 탈퇴를 선언한 리투아니아
공화국이 자신의 최후통첩을 무시한채 독자 통화창설 및 연방소유 역내
생산 시설 접수등 구체적인 탈소조치를 취할 것임을 선언한데 대해 이를
저지하기 위한 "가능한 모든 수단들"을 동원하도록 긴급 지시했다.
*** 발트3공에 경제봉쇄 강구중 ***
이와 관련, 리투아니아와 함께 발트해 연안에 위치한 에스토니아공화국의
한 고위관계자는 크렘린이 발트해 3개 공화국에 대한 경제봉쇄를 강구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함으로써 앞서 이뤄진 무력시위에 이어 연방탈퇴 움직임을
분쇄하기 위한 초강경 대응책이 곧 취해질 가능성을 한층 고조시켰다.
고르바초프는 니콜라이 리슈코프 총리 명의로 모스크바TV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리투아니아의 탈소 움직임이 "(소)헌법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고
다시한번 강조하면서 관계당국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들"
을 동원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소중앙지도부의 이같은 강경성명은 비타우타스 란스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최고평의회 의장(대통령)이 이날 독립결정을 철회하라는 고르바초프의 최후
통첩을 무시한채 <>공화국의 소접경지역에 자체 세관설치 <>독자통화창설 및
<>연방소유 역내 생산시설 접수등 구체적인 탈소조치가 강행될 것임을 선언
한지 불과 수시간만에 발표됐다.
소정부성명은 특히 원전이 공화국 소유로 들어가는 것을 묵과하지 않을 것
이라고 강조하면서 세관설치등 리투아니아의 독자적 움직임을 저지하기 위해
경찰, KGB(국가보안위원회) 요원및 연방세관원등 모든 관계자들이 단호히
행동하도록 강조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