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국군조직법의 일방처리에 이어 13일 지방의회선거법, 광주관련
보상법의 처리문제를 놓고 빚어진 정면대결국면을 타개하기위해 이날
하오 정책위의장회담을 열어 이들 쟁점법안 처리문제를 놓고 집중적인
절충작업을 벌이기로 했다.
김동영 민자당총무와 김영배 평민당총무는 이날낮 국회운영위원장싱에서
회동, 법사위와 내무위에 각각 상정된 광주보상법과 지방의회선거법이
일방적인 표결처리나 실력저지가 아닌 원만한 타협을 거쳐 처리될수 있는
방안을 논의한 결과 일단 여야정책위의장회담에서 타협방안을 협의키로
합의했다.
*** 민자 처리시기 늦춰 충돌피할 방침 ***
특히 민자당측은 이날중 내무위에서 지방의회선거법을 처리한다는
당초의 방침을 수정, 지방의회선거법 처리를 14일로 연기하는 방안을
포함, 신축적인 대응을 할것으로 알려져 여야의 물리적 충돌등 격돌은
일단 피할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국회내무위와 법사위는 당초 하오 2시로 예정됐던 전체회의를
순연시킨채 정책위의장 회담결과를 지켜보기로 했다.
*** 평민당 소속의원 대부분 법사위와 내무위에 중점 포진 ***
또한 평민당은 민자당이 지방의회 선거법과 광주보상법을 일방처리할
가능성에 대비, 소속의원 대부분을 법사위와 내무위에 중점 포진시켰다.
평민당의원들의 불참으로 재무 농수산 교체위등 국회대부분의 상위들은
이날 사실상 공전됐다.
김민자총무는 이날 총무회담후 "우리당으로서는 광주보상법과
지방의회선거법을 이번 회기내에 처리하되 여야간의 충돌이 없이 협상과
대화, 타협을 통해 처리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 국군조직법 이번회기에서 처리하지 않을 방침..김총무 ***
김총무는 이어 국군조직법이 국방위에서 민자당의원들에 의해 기습
통과된데 대해, "여야간에 절차상 문제가 있었다"면서 "법사위상정을
유보할 것이며 시간을 갖고 야당과 타협하겠다"고 말해 국군조직법을
이번 회기에서 처리하지 않을 방침임을 확인했다.
한편 김평민총무는 "일단 쟁점법안에 대해 여야가 정식협상에
들어간 만큼 정책위의장간 절충이 진행되는 동안 내무 법사위의 개의를
연기한다면 여타 상위에는 참석토록 하겠다"고 말하고 "그러나 법사
내무위에서 국방위와 같이 다수로 밀어붙이는 일이 있을 경우 소속의원
전원을 동원해 이를 실력,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