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기업들이 유상증자를 통해 막대한 주식발행초과금을 얻고도
이를 유상증자에 참여한 주주들에게 화원하는데는 인색한 것으로
나타나 투자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