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오는 96년부터 실업계고교를 뺀 비진학자및 대졸실업자전원에
대해 100% 직업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 직업훈련 장기발전계획 마련 ***
또 산업구조변화에 따른 기업수요에 맞추어 기능인력 양성체제를 단순
기능공 양성에서 다기능 숙련기능공체제로 변경하여 기능장을 대폭 양성
공급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기존의 한국직업훈련공단산하 직업훈련원을 개발,
각시도별로 전문대학과정인 2년제의 기능대학을 설립운영하고 회사내
직업훈련원을 설치 대폭 확대키로 했다.
노동부는 12일 이같은 내용의 직업훈련장기발전계획을 마련, 노태우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 인문고교, 취업희망자 1-2년 현장훈련 대체 ***
이계획에 따르면 오는 96년부터 비진학자와 대졸실업자중에서 직업훈련
대상자를 12만7,000명으로 잡고 이들에 대해 모두 직업훈련을 실시키로
했다.
노동부는 특히 공업계고교에 대해서는 3년기간의 교육기간중 1년은
기업체에서 현장실습을 받도록하고 인문계고교에 대해서도 취업희망자에
한하여 1-2년에 수업시간은 현장훈련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문교부와 협의
중이다.
*** 직업훈련시설 대폭 확충 ***
노동부는 이에따라 현재 직업훈련대상자 (21만7,000명)의 32% (7만명)
밖에 수용못하는 직업훈련시설을 대폭 확충키로 했다.
또 현재 110개소 (1만8,100명수용)인 사업내훈련원을 370개소 (4만
5,000명)으로 대폭 확대하고 중소기업공동직업훈련원도 32개소 (2만
4,675명)에서 39개소 (2만9,600명)로 늘리기로 했다.
노동부는 특히 기업체의 필요전문인력을 자체적으로 양성토록 유도하고
고교생등의 현장실습이수자를 위한 사업장내 훈련소를 확보키위해 사업내
훈련부 의무업체는 현행 종업원 200인이상 (2,370개소)에서 오는 92년까지
100인, 오는 96년까지는 50인이상 (1만8,500개소)으로 대폭 확대하고 훈련
의무비율도 0.3%에서 1.0%로 높이기로 했다.
*** 기능장위주 인력양성체제로 전환 ***
또 적용범위도 현재 제조업체 6개업종에서 금융/보험/부동산및 사업
서비스업등이 추가돼 공개업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노동부는 또 기존 한국직업훈련공단 산하 전국 33개 직업훈련원을 각
시도별로 1개씩의 기능대학과 기능대학부설 인력개발센터로 명칭과
조직체계를 변경, 운영키로 했다.
노동부는 이와함께 기능인력양성체제를 기능사위주에서 기능의 달인인
기능장배출위주로 전환, 기능장인력을 현재 554명에서 오는 96년까지
기능사 50명당 1명꼴인 8만5,000명으로 대폭 확대, 양성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