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12일 하오 청와대에서 김영삼, 김종필최고위원,
박태준최고위원 대행등과 회동을 갖고 이번 임시국회에서 지방의회
의원선거법, 국군조직법개정안과 광주보상법등 3개법안을 이번
회기중 처리키로 했으며 5공, 광주특위등 국회특위도 해체키로
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또 그간 민정, 민주, 공화계간 이견을 보아온 국가보안법,
안기부법개정안등을 확정, 13일 이들 법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이날 회동이 끝난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광주보상법, 국군조직법,
지방의회선거법등의 처리와 국회특위 해체등에 있어 평민당과의
절충을 막바지까지 시도하겠지만 끝내 결렬될 경우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밝혀 이들안건에 대한 표결처리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관게자는 "지방의회선거법은 의회구성을 오는 6월30일까지 하기
위해서는 이번회기내 처리가 절대적으로 요구된다"면서 "광주보상법,
국군조직법등도 시급히 처리해야 될 안건"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민자당은 원내총무, 정책위의장등 각급 차원에서
대평민당 설득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