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가회동일대 한옥보존지구 지역주민 300여명은 11일 하오 2시
중앙고등학교 강당에서 주민총회를 갖고 이 지역의 한옥보존지구 지정을 즉각
해제해 줄 것을 서울시에 요구하면서 이달말까지 시당국의 긍정적인 답변이
없을 경우 행정소송 및 헌법재판소 제소등 법정투쟁과 실력행사도 불사하기로
결의했다.
주민들은 이날 총회에서 "서울시가 지난 84년 가회동일대(원서동, 계동,
재동)를 4종집단 미관지구(한옥보전지구)로 지정함에 따라 이 일대 한옥이 <>
철거및 개축시 당국의 심의를 거쳐야 하고 <>건축비도 양옥의 2배가 더 들며
<>춘양목등 건축자재도 품절되는등의 여유로 그대로 방치되는 바람에 이
지역이 지난 수년간 서울시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