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기업들은 주로 기계설비확충, 노후시설대체, 공장신축 등을 위한
시설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회사채발행규모를 대폭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증권업협회및 업계에 따르면 올 1/4분기중 회사채발행 예정분 총
2조9,905억원(이달확정분 1조2,789억원 포함)가운데 시설자금이 1조
9,024억원으로 전체의 63.4%를 차지하고 있고 이어 운영자금이 6,252억원
으로 20.9%, 차환자금이 4,629억원으로 15.5%를 각각 점유하고 있다.
*** 작년엔 전체 22% 불과 ***
이는 지난해 회사채 발행실적인 6조9,590억원중 차입금상환및 원자재
구입등을 위한 운영자금용이 4조4,121억원으로 전체의 63.4%를 차지한
반면 시설자금용은 1조5,707억원으로 22.6%에 불과했던 것에 비해 올들어
회사채발행의 용도가 시설자금용에 집중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올들어 기업들이 이처럼 회사채발행의 용도에 있어서 시설자금용을
대폭 늘리고 있는 것은 <>증권당국의 수급조절책으로 증자및 기업공개가
억제됨에 따라 회사채발행을 통한 자금조달이 크게 활기를 띠게된데다
<>회사채발행의 자율조정을 맡은 기채조정위원회가 회사채발행의 최우선
순위를 시설및 차환자금용으로 정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