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은 오는 91년까지 바나나와 파인애플등 열대과일이 완전
수입개방됨에 따라 비닐하우스에서 이같은 과일을 생산하는 제주도의 농가에
대해 재배작목을 국제경쟁력이 있는 온실용 포도로 전환시키기로 했다.
*** 수입개방 따라 경쟁력 있는 종목으로 ***
농진청은 제주지역의 농민들이 바나나와 파인애플을 재배하는 비닐하우스
시설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는 직물로 포도가 가장 유리한 것으로 밝혀내고
이를 농민들에게 적극 권장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농진청은 8일 제주도 농촌진흥원에서 제주지역 희망농민과 관계
공무원 150여명을 대상으로 만생종 포도의 시설재배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다.
기존시설을 이용하면 일반 포도생산시기인 8-9월을 피해 "델라웨어", "쉴러"
같은 조생종 포도는 6-7월에 출하할 수 있고 만생종은 늦게까지 비닐을 씌워
보온함으로써 10-12월에 출하, 높은 값을 받을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