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8일 하오 조직강화특위(위원장 박준병 사무총장) 제2차 전체
회의를 열고 경합및 원외지구등 조직책을 선정하지 않은 66개 지역구에 대한
조직책을 심사한다.
민자당은 이날 회의에서 지역구/전국구의원이 경합함에 따라 인선이 보류된
도봉갑과 울산중 안동시등 3개지역에 대한 조직책을 지역구출신인 신오철
(공화계)/김태호(민정계)/오경의의원(민주계)으로 각각 확정할 것으로 알려
졌다.
*** 원외지구 조직책인선 논란예상 ***
또 전국구출신으로 지구당 조직책을 맡아왔으나 조직책인선에서 제외된
광주을(문준식/민주계), 담양곡성(이상하/민정계), 고흥(지연태/민정계),
나주(나창주/민정계)등 3개지역에 대해서도 현역위원장을 각각 임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원외지역에 대해서는 민주 공화계가 일괄 타결을 통한 계파별
배분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민정계는 당선가능성과 지난 선거 당시의
득표율을 감안하자는 입장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