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회사들이 보험본래의 보장기능보다는 금융형등 저축성 보험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89년중 6대 생보사의 장기 보장성보험
판매규모는 1,349억원으로 전체 개인보험부문 수입보험료(8조7,727억원)의
1.5%에 불과했다.
*** 6대 생보사 작년 1,349억원 ***
회사별 보장성보험 판매비중은 <>흥국생명이 2.7%(194억원) <>삼성
생명이 2.2%(706억원)인데 반해 <>대한생명은 0.3%(57억원) <>동아생명은
1.1%(64억원)등으로 특히 낮은 수준이었다.
이에 반해 <>금융형 단기 저축성보험 판매액은 3조9,919억원으로 전체의
45.5%나 됐으며 <>노후설계 연금보험(적립형)은 39.8%(3조4,928억원)등
저축성보험 판매규모가 전체의 85.3%나 됐다.
이밖에 보장성을 포함한 중장기보험은 14.7%인 1조2,880억원을 보였는데
종목별로 보면 <>교육보험이 6.5%(5,709억원) <>기타 연금보험 3.4%
(2,986억원) <>양로보험 3.2%(2,836억원) 등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