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박준병 사무총장은 22일 박철언 정무장관이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월계수회와 관련, "최근 월계수회등 일부 사조직이 정치문제화
되고 있는 점을 감안, 당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총장은 이날 하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구 민정당 사무총장으로
있을때 월계수회에 현역의원들이 간부를 맡는 것은 좋지 않다고 월계수회
회장인 이재광의원에게 말한 바 있으며 지금도 그 생각엔 변함이 없다"고
말하고 "현역의원들은 사조직에 참여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해
이의원을 비롯 월계수회에 고문등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민정계
의원들의 탈회를 권유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