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필리핀이 국산 전전자 교환기 TDX수입을 위해 요청한 약530만
달러의 대외경제협력개발기금(EDCF)차관을 제공키로 확정하고 TDX수출
지원등을 위해 오는 92년까지 10억달러의 EDCF기금조성을 추진키로 했다.
*** 필리핀에 정부차관 530만달러 제공키로 ***
17일 체신부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88년 삼성전자와 필피핀
미사미스주간에 체결된 6,150회선 규모의 TDX-IB 수출계약에 따른
필리핀중앙정부의 차관요청에 대해 지난주 현지에 정부조사단을 파견,
최종심사를 거쳐 최근 차관을 정식 승인했다.
EDCF차관은 통상 5년거치 20년상환에 연리 4-5%의 조건으로 제공되고
있는데 이번에 우리측이 필리핀에 제시해 합의된 구체적인 차관제공조건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 6월까지 물자선적 하반기에 공사 착수 ***
삼성전자측은 대필리핀차관이 확정됨에 따라 오는 6월까지는 교환기와
관련물자를 선적, 하반기부터 공사를 착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TDX의 해외수출을 기록하면서 미국, 캐나다, 프랑스,
스웨덴, 영국, 서독, 일본,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 9번째 전전자교환기수출
으로 부상했으며 국제적으로 TDX의 신인도를 높일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체신부는 우리나라의 TDX수출이 동구권과 아시아등 세계 도처에서
치열한 국제경쟁속에 활발히 추진되고 있으나 이를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유리한 조건의 차관제공이 필수적임을 감안, EDCF 규모확대 및 조건개선등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우리나라는 한국통신기술(주)을 중심으로 삼성전자, 금성반도체, 대우통신,
동양전자통신등 교환기생산업체들이 활발한 수주활동을 전개해 삼성전자가
폴란드에 5만-6만회선(5천만달러), 금성반도체가 필리핀에 3천회선
(500만달러)을 수출키로 계약을 맺어 놓고 있다.
이밖에도 헝가리에 4만회선(약 5천만달러), 파키스탄에 10만회선(약1억
달러)의 수출이 유력시되고 있으며 리비아, 우간다, 수단, 베트남,
이란등과도 수출상담이 진행되고 있다.
교환기 산업은 통신산업의 핵심으로서 컴퓨터, 반도체 및 정보통신기술이
복합된 최첨단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100여개 부품업체가 연관돼 있어
해외수출은 전자산업 전반에 걸쳐 큰 파급효과를 가져와 국내산업계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