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올해 기업들에 대한 중앙통제계획을 수만개의 농촌 소기업들에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중국 공인일보가 18일 보도했다.
공인일보는 이날 당국의 중앙계획경제 확대조치는 경제의 안정성장을
가져다주고 중앙계획경제에 기초한 자유시장 경제와의 혼합경제체제의
필요성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방 외교관들은 지난해 6월 북경사태 이후 중국의 정통 마르크스주의
지도자들이 자유시장 경제영역을 희생해 가면서 경제에 대한 중앙통제 역할을
강화시켜 왔다고 전하고 종전에 중앙통제 영역에서 제외됐던 농촌지역
기업들에 대한 이번 조치는 원자재 공급과 기업이 지출에 대한 국가통제의
강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8년 경제개혁 실시이후 농촌지역에 들어서게 된 이들 기업들은
그동안 급속히 성장하는 경제분야중 하나로 거대 국영기업들보다도
관료주의적 성향이 덜해 노동자들의 높은 동기부여에 따른 생산성 향상에
기여해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