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간의 무역규모는 지난해 천안문사태이후 급속히 늘어
사상최고치인 178억달러에 달했다고 미상무부가 16일 발표했다.
지난 88년중 미/중 무역액은 135억 달러였다.
중국의 대미수출은 88년의 85억달러에서 120억달러로 늘었으며,
대미수입은 58억달러로 전년에 비해 8억달러가량 증가했다.
*** 수출 120억달러 수입 58억 달러 ***
중국의 89년도 대미무역흑자는 전년의 35억달러에서 62억달러로
늘어났다.
미상무부의 한 관리는 대부분의 수출계약이 천안사태 이전에 체결
됐으며 중국은 수출기업에 많은 보조금을 지급해가며 수출촉진정책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리는 중국의 대미수출은 거의 모든 품목에서 고루 중가했으며
특히 전기기계 라디오 텔레비 완구 스포츠용품 의류 신발등이 호조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